TAEWON KANG

itsc.kr

학습부진 극복하고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꿈꾸는 강태원 학생

NEWS

학습부진 극복하고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꿈꾸는 강태원 학생

첨부사진1
강태원 군은 ‘사람을 위한 기술이 아름답다’는 가치관을 가지고 약자를 위한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진은 2017년 시각장애인을 위한 이미지 설명 프로그램을 제작해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인 ‘Intel ISEF’ 결승에 진출한 모습. 사진=강태원 군 제공
“인간 불평등, 불편함 해소 등 사람을 위한 기술을 만드는 소프트웨어 전문가가 되고 싶습니다.”

한 때 중학교 과정을 제대로 이수하지 못해 진도를 따라가기도 버거웠던 강태원(17) 군은 소프트웨어 전문가로서의 꿈을 꾸고 있다.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강 군은 입학 직 후 학교 적응이 힘들었다. 중2를 마치고 바로 영재학교에 진학해 과제, 학업 양을 따라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재학교를 다녀야겠다는 강 군의 의지는 확고했다. 강 군은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일별, 월별 계획을 체계적으로 세워 학습우선순위, 마감시간, 정보 등을 관리했다. 쉬는 시간에 선생님을 따라다니며 진도를 따라가기 위해 노력하며 자기주도 학습 역량도 쌓았다.

노력 끝에 지난해 2학년이 되면서 학교는 강 군의 세상이 됐다. 자신의 구상을 구체화, 고도화 시켜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수업은 그를 사로잡았다. 지난 학기에는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인공지능 스탠드로 발명특허를 출원하기까지 해냈다.

2018 청소년 발명가 프로그램 선정, 메이커페어 프로젝트 선발 등 국내·외 대회에서 수상한 그는 능력을 인정받아 현재 영국 라즈베리파이 재단을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번역전문가로 활동 중이다. 외국 강좌들을 한국어로 직접 번역하며 후배들에게 소프트웨어 교육도 꾸준히 진행 중이다.

강 군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 자신의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들처럼 스펙, 대학입시를 위해 영재학교에 입학하지 않고 단순히 내가 좋아하는 것. 잘할 수 있는 것을 즐기며 공부하고 싶었다”며 “내가 만든 결과물이 항상 좋은 반응을 얻는 것은 아니지만 좋아하는 일에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당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재현 기자

대전일보 주재현 기자